[항공기 사진 전시관]

   1. 초기항공기발달
   공상비행
   레오나르도 다빈치
   기구 비행
   비행선
   라이트 이전
   라이트 동력비행
   항공 르네상스

   2. 군용기발달
   군용기-초기군용기
   군용기-제1차 대전
   군용기-제2차 대전
   현대군용기 1946-1949
   현대군용기 1950-1960
   현대군용기 1960-1970
   현대군용기 1970-1980
   현대군용기 1980-1990
   현대군용기 1990-2000
   현대군용기 2000-미래

   3. 민간기발달
   민간수송기 1910-1920년
   민간수송기 1930-1940년
   민간수송기 1950-1960년
   민간수송기 1970-1980년
   민간수송기 1990-2000년

 


전설과 상상의 시대.Periord Legend and Imagination

 

전설의 날개와 공상비행

비행의 역사는 새와 같이 하늘을 날고 싶다는 인간의 꿈을 공상한 전설(legend)에서부터 시작된다.
몇 천년 전부터 인류는 이미 신화나 전설 속에서 공상의 날개로 하늘을 비행한 것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다.

중국 고전 사서(史書) 에 의하면 전설의 지배자인 고대 중국의 천자 순(舜: Chinese Emperor Shin)이 아직 소년이었을 때 황녀로부터 비행기술을 배워 새의 날개를 몸에 달고서 산 속에 있는 감옥에서 날아 탈출 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또한 은으로 만든 날개를 지닌 고대 이짚트의 왕 파라오의 조상인 호루스신(태양신)이나 아름다운 몸매에 큰 날개를 지닌 고대 그리스의 사모토라케의 니케(승리의 여신)나 그리스의 신마(神馬) 페가수스(Pegasus)나 로마 신의 사자 머큐리(Mercury) 등 고대의 신이나 천사들은 모두 날개를 지니고서 하늘을 날아 다녔다.

고대 사람들은 하늘을 나는 것은 신비한 것으로서 신만이 갖는 특권으로 생각했다. 이와 같이 고대의 하늘은 신들이나 천사들의 공상의 날개로 가득 찼었다.

그 가운데서도 가장 유명한 전설은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다이달루스(Daedallus)와 이카루스(Icarus)의 비행에 관한 이야기이다. 크레타의 왕비 파시파이의 부정을 도와 주었다는 이유로 미노스 왕의 미움을 사게 된 다이달루스는 납으로 붙인 새털 날개를 달고 그의 아들 이카루스와 함께 날아서 크레타 섬으을 탈출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젊은 이카루스는 아버지의 충고를 무시하고 태양 가까이 날아갔다가 태양열에 납이 녹아 지중해에 추락했고 다이달루스는 750마일을 비행하여 시실리 섬에 무사히 도착했지만 결국 시실리 섬까지 쫓아온 미노스와에게 살해되고 말았다는 내용의 전설이다. 신은 하늘을 날아다니는 자에게 항상 적의를 품고 있었기 때문에 이들 부자는 하늘 비행의 첫 희생자가 되고 만 것이다.

옛 사람들은 “신은 하늘의 지배자”라고 생각했다 . 그토록 하늘을 날고 싶었으나 그 꿈을 이루지 못한 인간은 처음에는 신에게 날개를 지니게 하여 하늘을 날아 다니게 했다. 그리하여 하늘은 신성한 곳으로서 신만이 살고 있고 인간은 발을 들여놓을 수 없는 곳이며 따라서 인간이 하늘을 비행하는 것은 신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나중에는 이것이 원망으로 바뀌어 신만이 아니라 악마에게까지 날개를 지니게 하여 하늘을 날아다니게 했다. 중세에는 마녀들이 하늘을 날아 다닌다는 미신이 널리 퍼져 있었으며 주로 마녀들은 빗자루나 둥근 접시를 타고 하늘을 날아 다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것이 현대의 현대의 하늘을 비행하는 원반(UFO)의 원조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중세의 하늘은 악마로 가득 차 있었다.

중세에는 전설이나 신화에서 벗어나 상당히 과학적인 이론에 기초를 둔 인간의 상상비행(Imagination & Fiction Flight)이 성행했다. 그리하여 많은 사람들이 여러가지 비행장치를 구상하고 비행에 도전했다. 지금도 그 당시의 그림, 판화, 조각, 소설 등에서 인간 비행의 흔적을 찾아 볼 수 있다.

대표적인 것으로서 예언자 노스트라다무스(Michel Nostramus: 1503-1566)의 장래의 항공에 관한 예측을 비롯하여 로저 베이컨(Roger Bacon:1214-1294) 의 기구 구상, 루소(Jean J. Rousseau: 1712-1778))의 비행이론, 덴마크의 동화작가 안델센(Andersen)의 1875년의 작품 “수 천년 후”에 나오는 정기항공여행에 관한 상상, 유명한 스페인의 화가 고야(Goya)의 판화 “인간비행” “마녀 비행”등 을 들 수 있다.

결국 오늘날 인간이 하늘을 마음껏 날 수 있는 비행기를 발명할 수 있었던 것은 그 오랜 옛날에 시작된 공상의 날개가 맺은 값진 열매라 할 수 있다.

       
       
       
   
       

날고 싶다. 새와 같이 날고 싶다

전설시대 를 지나 13세기 경부터 역사 시대에 들어서면서 새로운 것에 대한 모험심이 많은 인간은 상상비행( Imagination Flight) 의 단계를 넘어서 인간도 새와 같이 하늘을 날아다닐 수 있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인간은 인력 비행(Man-Powered Flight)에 도전했다.

조인(鳥 人: bird-man) 또는 타워 점포(Tower Jumper)라고 불리는 이들은 손으로 만든 인공날개를 몸에 달고서 높은 탑에서 뛰어 내렸다. 그러나 용감한 조인들의 끊임 없는 도전에도 불구하고 이것은 인공날개를 달고 높은 곳에서 땅으로 뛰어내린 것에 지나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그 대부분이 비행에 실패하고 추락사를 면할 수 없었다.

조인들이 시도한 인력 비행은 1650년에 이탈리아의 조반나 보레리(G. A. Borelli)에 의해 인간이 자신의 힘만으로 하늘을 비행할 수 없다 것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하여 조인들의 인력비행은 항공의 발달에 아무런 공헌을 하지 못하고 많은 희생자만 낸 셈이 되었다.

 

[공상비행] [레오나르도 다빈치] [기구 비행] [비행선] [라이트 이전] [라이트 동력비행]
[항공 르네상스] [군용기-초기군용기] [군용기-제1차 대전] [군용기-제2차 대전] [현대군용기 1946-1949]
[현대군용기 1950-1960] [현대군용기 1960-1970] [현대군용기 1970-1980] [현대군용기 1980-1990]
[현대군용기 1990-2000][현대군용기 2000-미래] [민간수송기 1910-1920년] [민간수송기 1930-1940년]
[민간수송기 1950-1960년] [민간수송기 1970-1980년] [민간수송기 1990-2000년]

 

 

 

  Copyright ©2000 by Great Sky. All rights reserved. e-mail comments to webmaster.